제목 없음


Cetegory봄길 (1)나그꽃 (0)HQ (69)1차 (57)2차 (19)커미션 (27)시리즈 (14)
SUBJECT .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12. 니시노야 유
WRITTEN BY . Logann    DATE . 161031

12
니시노야 유

10월 10일
마가목 민감
멜론 포식

한걸음 앞. 조금만 더 빠르게, 조금만 더 기민하게 움직였다면 받아냈을 공. 소년은 스스로를 용서할 수 없었다. 리베로. 그것은 뒤를 받치는 자. 소년은 스스로가 짊어진 의무를 다하지 못한 스스로를 인정할 수 없었다. 그렇기에 분노했다. 모든 잘못은 그에게 있었다. 그가 조금 더 빠르게 움직이지 못했기에 진거다. 소년의 팀원들을 안심하게 해주지 못한 자신이 팀의 패착이었다.

소년은 순수하게 분노했다. 잘못은 자신에게 있었는데, 어째서 당신이 꺾여버리는 건가. 설령 공이 블록에 부딪혀 우리의 코트에 떨어지는 것을 에이스가 걱정하게 만든, 두려워하게 만든 자신에게 잘못이 있었다. 리베로. 공격을 할 수 없고 공을 받아내서 팀원들의 공격이 끝없이 이어지게 해야 하는 존재. 그것을 해내지 못한 자신의 탓인데. 어째서 에이스가 부서져야 하는가. 소년은 인정할 수 없었다.

언제나 다정하던 둥지를 떠나 홀로 선 곳에서 소년은 생각했다. 스스로 결정짓지 못했다는 이유로, 에이스로서 활약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무너져버렸지만 그 사람이 없으면 싫어. 그럼 내가 연습하자. 몇 번이고 블록에 맞고 튕겨져 나온 공이라도 다시 올릴 수 있도록. 에이스의 스파이크가 결정을 짓는 그 순간까지 몇 번이라도, 몇 십번이라도.

소년의 두 팔은 시퍼렇게 멍이 들었다. 자잘한 상처들이 생겨났다. 바닥에 뛰어들어 공을 걷어 올리느라 온 몸에 상처가 새겨졌다. 그래도 괜찮았다. 소년은 리베로니까. 스파이커들이 마음 놓고 스파이크를 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사람이니까.

리베로라는 단어가 가진 그 수수한 울림에 소년은 순수하게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다. 그런 소년의 등은 작지만 거대하고 따뜻했다.

       LIST


161031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1. 아카아시 케이지    COMMENT. 0
161031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2. 츠키시마 케이    COMMENT. 0
161031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3. 이와이즈미 하지메    COMMENT. 0
161031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4. 오이카와 토오루    COMMENT. 0
161031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5. 마츠카와 잇세이    COMMENT. 0
161031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6. 하나마키 타카히로    COMMENT. 0
161031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7. 카게야마 토비오    COMMENT. 0
161031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8. 보쿠토 코타로    COMMENT. 0
161031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9. 코즈메 켄마    COMMENT. 0
161031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10. 히나타 쇼요    COMMENT. 0
161031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11. 야마쿠치 타다시    COMMENT. 0
161031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12. 니시노야 유    COMMENT. 0
161031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13. 쿠로오 테츠로    COMMENT. 0
161031 [ 하이큐 2차 / 탄생화&탄생목 모티브 짧은 글 ] #14. 우시지마 와카토시    COMMENT. 0
LIST     1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KIMA + BOO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