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Cetegory봄길 (1)나그꽃 (0)HQ (69)1차 (57)2차 (19)커미션 (27)시리즈 (14)
SUBJECT . 준비되지 않은 이별
WRITTEN BY . Logann    DATE . 160418

이별은 너무도 순식간에 다가왔다. 생각도 하지 못한 순간. 숨이 턱턱 막히도록 괴로운 그 순간은 너무도 큰 고통이었다. 하늘에서 내리는 눈송이는 너무도 부드러워서 오히려 괴로웠다. 평소 같으면 즐거워하며 손을 뻗고 기뻐하며 숨을 들이켰을 텐데. 준비되지 않은 이별은 너무도 괴롭고, 아팠다.

가벼이 바라보는 세상은 너무도 달콤하고 너무도 씁쓸하여, 숨 쉬는 나의 고뇌는 고통이었다. 이 순간에 홀로 앉아 시간을 보내며 고고히 흘러가는 시간을 바라보았다. 너무도 좋아했고, 그래서 모든 것을 나누어준 대상의 배신은 뼈아픈 손실이었다. 왜, 어째서, 네가 왜- 따위의 질문들은 그 빛을 잃은 지 오래였다. 나는 더는 그들에게 할 말이 없었고, 그들은 더는 나와 얼굴을 마주하기를 원하지 않았다.

나는 알고 있었는지도 모를 일이다. 그들은 천천히 멀어지는 것 대신 바로 멀어지는 것을 택했을 뿐이다. 나는 그렇게 믿었지만,그것은 진실이 이니었다. 왜, 어째서 하는 부질없는 질문을 홀로 곱씹으나 그것은 아무런 가치도 없음이었다. 알고 있지만 알기 싫은 것. 그러나 나는 바라보아야만 했다. 이별의 선언은 바로 그런 종류의 것이었다. 하늘을 물들이고 대지를 감싸 안기 위해 내리고 있었다. 대지의 어떤 부분은 이미 백색의 담요를 덮고 있었다.



그런 세상의 한쪽. 움직이는 우산 아래에서는 비가 내리고 있었다. 홀로 아픔을 끌어안은 작은 여자아이는 눈이 아닌 비를 맞고 있었다.

       LIST


160418 유네라 시오탄트, 그녀의 기억 : 소년에 관한 첫번째 기억의 빛은 기쁨    COMMENT. 0
160418 [소재 주의 / 유네라 X 칼레발라] 나는 잘못하지 않았어요.    COMMENT. 0
160418 그 아이가 보는 그녀의 일상    COMMENT. 0
161016 미라벨 에리카, 그녀의 마지막    COMMENT. 0
160418 secret intransmissible    COMMENT. 0
160418 나목    COMMENT. 0
160418 준비되지 않은 이별    COMMENT. 0
160418 BLACK PROPOSE    COMMENT. 0
160708 두가지 안녕    COMMENT. 0
160418 그녀의 기사 : 모바일 게임 cytrus 곡 모티브    COMMENT. 0
160904 떠나보냄    COMMENT. 0
160418 [For. @Purpleplum0520] 오롯이 키우는 빛    COMMENT. 0
160418 밤을 건너는 아이에게 : libet님 일러스트 모티브    COMMENT. 0
161016 미라벨 에리카, 나의 미라벨    COMMENT. 0
160418 그곳은 고요했다.    COMMENT. 0
160418 꿈을 말하지 않게 되어버린 여자    COMMENT. 0
161016 미라벨 에리카, Only that    COMMENT. 0
LIST     PREV [1][2] 3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KIMA + BOOGY